'계룡선녀전' 문채원X윤현민X서지훈, 종영 소감 "힐링이자 위로"
'계룡선녀전' 문채원X윤현민X서지훈, 종영 소감 "힐링이자 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문채원 윤현민 서지훈. tvN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문채원 윤현민 서지훈. tvN

문채원 윤현민 서지훈이 '계룡선녀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는 유종의 미를 거두며 마지막 장을 장식했다. 이에 그동안 환상의 시너지로 극을 이끌어왔던 문채원(선옥남), 윤현민(정이현), 서지훈(김금)이 뜻깊은 소감을 전하며 마지막까지 훈훈함을 더했다.

순수하고 엉뚱한 매력으로 늘 광대 미소를 짓게 했던 선옥남 역의 문채원은 "벌써 종영이라니 시원섭섭하다. '계룡선녀전'을 시청해주셨던 많은 분들이 옥남이를 보면서 행복하고 즐거워하셨기를 바란다. 한 해가 저물어 가는데 모두 마무리 잘 하시고 다가오는 새해에도 좋은 일들만 가득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 '계룡선녀전'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감사의 인사와 함께 새해 인사까지 덧붙여 또 한 번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극 중 정이현이 까칠 츤데레남에서 로맨틱한 사랑꾼으로 변해간 과정을 섬세하게 그려낸 윤현민 역시 "그동안 이현에게는 벅차고 어려운 감정들이 쉼 없이 주어졌었는데 그런 이현을 보듬어준 '계룡선녀전'의 엔딩은 저에게도 특별한 힐링이자 위로였다. 마지막까지 인물들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살펴주시고 공감하고 이해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정이현, 그리고 '계룡선녀전'이 지나가다 문득 안부가 궁금한 사람이자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캐릭터와 작품에 쏟았던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서지훈은 "너무 좋은 작품에 좋은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하게 되어서 영광이었다. 김금을 연기하면서 아쉬운 점도 많았고 배운 점도 많았다. 다음 작품에선 더 발전된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애청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정말로 감사드리고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란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진심어린 소감을 밝혔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