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완 "'땐뽀걸즈' 선물 같은 작품" 소감
박세완 "'땐뽀걸즈' 선물 같은 작품" 소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세완. 인스타그램
배우 박세완. 인스타그램

배우 박세완이 KBS2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세완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거제에서 올라오니 마음이 너무 허전하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시은이로 지내면서 너무너무 행복했다. 우리 '땐뽀걸즈' 감독님들 스태프분들 또 함께 연기했던 선생님들 땐뽀반 친구들 승찬이 그리고 함께 고생해줬던 거제 친구들 다들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 좋은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하는 동안 즐겁게 촬영했다"고 했다.

박세환은 "마음속에서 '땐뽀걸즈'는 잊지 못할 선물 같은 작품이 될 것 같다"라며 "마지막으로 거제에서 같이 고생한 성열 매니저님 우리 시은팀 노이씨 영진씨도 너무너무 고맙다!! 시은이는 이제 나도 충분히 행복하다는 걸 알았고 이제 그 누구보다 더 행복해지려고 한다. 응원해주셔서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또 시은이 귀엽게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땐뽀걸즈' 후속으로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은 내년 1월 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