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백진희, 종영 소감 "정말 행복했다"
'죽어도 좋아' 백진희, 종영 소감 "정말 행복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백진희.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배우 백진희.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죽어도 좋아' 백진희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에서 이루다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인간 비타민' 에너지를 톡톡히 전한 백진희가 27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소속사를 통해 아쉬운 종영 소감을 남겼다.

백진희는 "안녕하세요. '죽어도 좋아'에서 이루다 역을 맡은 백진희입니다. '죽어도 좋아'를 촬영 하면서 좋은 분들을 만나 또 좋은 추억들을 쌓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이렇게 이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많이 남는데요"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 동안 '죽어도 좋아'와 이루다를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함을 전하며, 오늘 마지막 회도 잊지 않고 본방 사수 부탁 드려요. 저는 열심히 재충전해서 또 다른 모습으로 만나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드라마를 시청해준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함과 함께 새해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백진희는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타임루프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다이내믹한 감정변화들을 버라이어티하게 선보이는가 하면 이루다라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유쾌하게 그려내며 호평세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을 불러 일으키는 톡톡 튀는 사이다급 대사들과 행동들은 웃음과 대리만족을 선사하기도. 이처럼 백진희의 맹활약으로 더욱더 빛났던 KBS2TV '죽어도 좋아'는 오늘 밤 10시에 마지막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