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호 "집안 빚 갚아…결혼 망설여" 눈물
윤성호 "집안 빚 갚아…결혼 망설여"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tvN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tvN

개그맨 윤성호가 집안 빚을 갚은 사연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홍진경 윤성호 김인석 남창희가 출연했다.

이날 윤성호는 늘 어렵게 살아온 집안 형편에 군 제대 후 빚을 알았다고 전했다. 평소와 달리 술을 드시는 어머니께 윤성호는 "빚이 얼마냐"고 묻자 "1억"이라는 답이 돌아왔고 이후 빚을 갚기 시작했다고 했다.

윤성호의 모습을 지켜본 김인석은 "신용불량자라 카드발급도 안 돼 지갑도 없이 살았다. 바지 주머니에 지폐 몇 장 넣어서 다니면서 자기가 번 돈 자기가 쓰는 게 소원이라고 했었는데 지금은 서울에 집까지 장만했다"고 설명했다.

윤성호는 "아버지가 집안에 도움이 전혀 되지 않았다. 아침저녁으로 소주 한 병씩을 드셨다. 한 번은 울컥해서 왜 그러시냐고 화를 냈는데 아무 말씀도 못하시더라. 그게 너무 속상했는데 아버지가 그 후로 일을 시작하셨다"고 눈물을 흘렸다.

설소영 기자

이어 "나 결혼하면 우리 부모님은 누가 챙기냐"고 결혼도 망설였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건 잘못 생각한 거다. 결혼하면 부모님이 더 행복해하신다"고 하자 윤성호는 "그럼 좋은 사람 소개시켜줄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