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가축분뇨 반대 시청 앞 1인 시위로 주민 삶 막는다
안성 가축분뇨 반대 시청 앞 1인 시위로 주민 삶 막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7시40분 안성시 미양면 이장단협의회 송영철 회장이 “미양면 정동리 안성축협 똥 공장 미양면 신축을 결사반대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가축분뇨 처리장 반대를 위해 안성시청 정문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28일 오전 7시40분 안성시 미양면 이장단협의회 송영철 회장이 “미양면 정동리 안성축협 똥 공장 미양면 신축을 결사반대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가축분뇨 처리장 반대를 위해 안성시청 정문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28일 오전 7시40분 안성시 미양면 이장단협의회 송영철 회장이 “미양면 정동리 안성축협 똥 공장 미양면 신축을 결사반대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가축분뇨 처리장 반대를 위해 안성시청 정문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날 송 회장의 시위는 가축분뇨 악취로부터 주민들의 재산권을 지키고 영농환경을 저해시키는 것을 막아 자연부락 주민들의 행복한 삶을 영위시키고자 했다.

안성=박석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