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용수 간암 말기…한지일 "식사도 못할 정도"
하용수 간암 말기…한지일 "식사도 못할 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배우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용수. 인스타그램
영화배우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용수. 인스타그램

영화배우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용수가 간암 투병 중으로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영화배우 한지일에 따르면, 한용수는 경기 양주시의 요양병원에서 간암 말기 투병 중이다. 한지일이 최근 병원을 찾아갔지만, 상태가 좋지 않아 만날 수 없었다.

하용수는 지난달 초 서울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12월 말 이 요양병원으로 옮겼다.

한지일은 "지난해 6월 윤복희 선배의 공연(뮤지컬 '하모니')을 함께 보러 갔다. 11월에는 모임에서도 만났다"며 "그가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대병원을 찾아갔다. 그때 하용수가 내가 가져간 과자를 두어 개 먹어서 주변사람들이 반겼다. 뒤에 알고 보니 당시 몸이 안 좋아 식사도 전혀 못할 정도로 먹는 것이 힘들었는데 우정 때문에 일부러 맛있게 먹어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좋은 친구이자 연예계 동료다. 부디 훌훌 털고 일어나 나와 함께 우리 세대도 해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용수는 1969년 TBC 7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영화 '혈류' '깊은 사이' '별들의 고향' '남사당' '게임의 법칙' 등에 출연했다.

그는 1970년대 이후 패션 디자이너로 변신해 1980년대부터 영화 의사을 도맡았다. 1992년 제30회 대종영화제에서 의사상도 받았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