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베트남, 이라크에 막혀 첫 승 좌절…北, 사우디에 완패
‘박항서호’ 베트남, 이라크에 막혀 첫 승 좌절…北, 사우디에 완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이라크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베트남이 역전패 한 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아쉬워하고 있다.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첫 경기서 이라크에 아쉽게 역전패를 당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베트남은 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D조 1차전에서 이라크에 경기 종료 직전 뼈아픈 ‘극장골’을 빼앗겨 2대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박항서 매직’ 베트남은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A매치 연속 무패 행진이 18경기(9승 9무)에서 멈춰섰다.

이날 베트남은 전반 24분 이라크의 수비수 알리 파에즈 아티야흐가 자책골을 기록해 행운의 선제골을 얻은 뒤, 전반 35분 상대 알리 카딤에게 동점골을 내줘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전열을 재정비해 반격에 나선 베트남은 전반 42분 응우옌 쫑 호앙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꽁푸엉이 달려들며 밀어넣어 2대1로 앞선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맹반격을 펼친 이라크의 공세에 고전하던 베트남은 후반 15분 후맘 타레크 파라즈에게 재동점골을 허용한 후,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알리 아드난에게 왼발 프리킥 결승골을 내줘 주저앉고 말았다.

한편, E조의 북한은 두바이의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서 0대2로 이끌리던 전반 막판 한광성(페루자)이 퇴장을 당해 수적인 열세 속에서 후반 두 골을 더 내주며 0대4로 완패를 당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