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ㆍKT, 스프링캠프 앞두고 조기 출국 러시
프로야구 SKㆍKT, 스프링캠프 앞두고 조기 출국 러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2018시즌 한국시리즈 챔피언 SK 와이번스와 창단 후 첫 ‘탈꼴찌’에 성공한 KT 위즈가 서로 다른 목표를 향해 조기 스프링캠프 구축에 나섰다.

‘2연패 달성’ 목표의 SK와 첫 ‘중위권 도약’을 꿈꾸는 KT는 다음달부터 시작될 공식 스프링캠프에 앞서 일부 주전급 선수들이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원래 국내 프로야구 각 구단은 선수협회와의 협약에 따라 12월~1월은 구단 주도의 단체 훈련을 할 수 없도록 규정돼 있다.

하지만 최근 선수들 사이에선 단체훈련 금지 기간에도 시즌을 대비한 자율훈련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구단별로 국내ㆍ외 자율훈련을 허용하고 있다. 사실상 시즌 성적을 좌우할 농사를 준비하는 겨울훈련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공식 스프링캠프에 앞서 진행되는 자율훈련의 숙식 비용은 전적으로 선수 본인 부담이다.

지난 시즌 한국시리즈 우승팀 SK는 1차 플로리다주 베로비치(1월30∼2월24일), 2차 일본 오키나와(2월26∼3월10일)에서 스프링캠프를 꾸릴 예정인 가운데, ‘베테랑 야수’ 박정권·김강민에 투수 문승원·박종훈·김태훈 등 17명이 본진보다 일주일 앞서 이날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또한 지난 시즌 창단 후 4시즌 만에 첫 탈꼴찌에 성공한 KT도 신임 이강철 감독 부임과 함께 중위권 도약 기대 속에 투수 김재윤, 주권, 신병률, 포수 장성우 등이 이날 미국 애리조나로 출국했다.

오는 29일 출국해 3월 8일까지 애리조나 투산에서 훈련하는 본진보다 먼저 몸만들기에 돌입한 것이다.

한편, 국내에 머물고 있는 대부분의 선수들도 구단 훈련장이나 실내 트레이닝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준비하고 있으며, 새로 입단한 신인 선수들도 구단이 마련해준 훈련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기량을 다지고 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