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유인나 "호감 있게 보이는 발연기 어렵더라"
'진심이 닿다' 유인나 "호감 있게 보이는 발연기 어렵더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인나가 발연기(?)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유인나는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제작발표회에서 "'우주여신'이라는 네 글자가 저를 정말 힘들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인나는 "감독님과 첫 미팅 때 '(우주여신은) 대표 미녀 배우분들이 해야하는 거 아니냐. 어떻게 1순위로 저를 생각한거냐'고 물으니 감독님이 '그건 연기로 하는 거고, 네가 가진 러블리함이나 밝은 모습이 네 생각보다 많이 있는데 그걸 내가 활용하고 싶다. 내가 생각하는 순수한 내 진심이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 후반부로 갈수록 더 사랑받을 것이라 약속할 수 있다'고 말해 이번 역할을 맡게 됐다"고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극중 발연기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어렵더라. 발연기가 웃기거나 호감으로 보여야 해서 더 어려웠다. 그래서 많이 연습을 했다"며 "여러 가지를 준비해서 어떤 발연기가 가장 좋은지 다양하게 찍어봤다. 부디 재밌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로 오는 2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배우 유인나. tvN
배우 유인나. tvN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