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루비 스내퍼, 가장 비싸고 귀한 물고기
'도시어부' 루비 스내퍼, 가장 비싸고 귀한 물고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방송 캡처. 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방송 캡처. 채널A

'도시어부' 이덕화 김새론 이경규 추성훈이 가장 귀하다는 루비 스내퍼를 잡았다.

지난 달 31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 팔라우 편에서 에릭은 "대상 어종은 팔라우에서 가장 잡기 힘들고, 가장 비싼 물고기인 루비 스내퍼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루비 스내퍼는 팔라우에서 아주 귀중한 물고기다. 세계적으로도 가장 비싸고 귀하기도 하다. 내가 루비 스내퍼 특별한 포인트를 알고 있지만 비밀이라서 GPS를 사용하지 않을 거다"고 밝혔다.

이에 이덕화는 "잡을 확률이 떨어지겠네"고 말했다. 하지만 이덕화, 이경규, 추성훈, 김새론 전원 루비 스내퍼를 잡았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