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난치병 고백에 네티즌 "더 예쁜 모습 보여주길"
최진실 딸 난치병 고백에 네티즌 "더 예쁜 모습 보여주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실 딸 최준희가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 유튜브 계정
최진실 딸 최준희가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 유튜브 계정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난치병 투병 사실을 고백해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았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에 근황과 함께 자신을 소개하는 콘텐츠로 채운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에서 최준희는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 배우 최진실님의 딸 최준희"라고 소개한 뒤 자신이 루푸스(루프스)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최준희는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말했다.

또 루푸스 투병 중인 자신을 괴물 같았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라고 생각했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최진실 딸 난치병 고백에 네티즌들은 "준희야 힘내렴" "의료과학이 빨리 발전해 준희양 질병 치료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요즘 의료가 좋아서 고치기 쉬워졌어요. 어서 더 예쁜 모습 보여주세요" "사랑하고 응원하는 사람들이 아주 많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