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리미어12 1R ‘최상의 조’…쿠바·호주·캐나다와 격돌
한국, 프리미어12 1R ‘최상의 조’…쿠바·호주·캐나다와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승 예선 통과시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 9부능선
▲ 프리미어12 엠블럼


한국 야구대표팀이 ‘제2회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1라운드에서 최상의 조편성표를 받아들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원년 대회 챔피언 한국은 14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WBSC 프리미어 12’ 1라운드 대진추첨에서 쿠바, 호주, 캐나다와 C조에 함께 편성됐다.

이에 따라 WBSC 랭킹 3위 한국은 2회 연속 우승과 함께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향해 비교적 가벼운 마음으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한국으로서는 미국 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주축으로 전력 파악이 쉽지 않은 베네수엘라(9위), 도미니카공화국(12위) 등 중남미 국가를 피한 것이 큰 다행이다.

1라운드 경기가 안방인 서울 고척돔에서 열리는 것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쿠바가 과거 아마추어 야구의 최강으로 불리웠지만 최근에는 그 기세가 꺾여 지난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두 차례 격돌해 모두 한국이 꺾었고, 첫 대회 8강서도 승리를 거뒀다.

또 호주와 캐나다 역시 그리 어렵지 않은 상대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2장 걸려있기도 하다. 개최국 일본이 자동 출전하는 가운데 6강 안에 든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와 미주 지역 1위가 도쿄행 티켓을 가져간다.

따라서 한국이 1라운드를 통과하고 호주가 탈락할 경우,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 가능성은 9부 능선을 오를 것으로 보여진다.

아시아 지역에서 한국과 출전권을 다툴 세계 4위 대만이 일본(1위), 베네수엘라, 푸에르토리코(11위)와 B조에 편성돼 2라운드 진출이 쉽지 않을 전망이기 때문이다.

A조에는 멕시코(6위), 미국(2위), 네덜란드(8위), 도미니카공화국이 편성됐다. A조 경기는 멕시코, B조 경기는 대만에서 열린다.

한편, ‘프리미어 12’는 오는 11월 2일부터 8일까지 조별리그를 진행한 후 각조 상위 2팀이 조별리그 성적을 안고 11월 11~16일 일본에서 2라운드인 ‘슈퍼라운드’를 펼친다. 슈퍼라운드 상위 2팀이 맞붙는 결승전은 11월 17일 도쿄돔에서 열린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