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오승환, 스프링캠프 소집 첫날부터 불펜피칭
류현진·오승환, 스프링캠프 소집 첫날부터 불펜피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류현진(32·LA 다저스)과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스프링캠프 소집일부터 불펜피칭을 하며 힘을 냈다.

‘코리언 빅리거’ 5명 중 류현진과 오승환이 가장 이른 14일(이하 한국시간)에 스프링캠프에 돌입했다.

다저스와 콜로라도는 이날 투·포수조를 소집했다. 하지만 류현진과 오승환에게는 ‘시작’이 아닌 ‘진행 과정’이었다.

이미 일본 오키나와서 3차례 불펜피칭을 하고 미국 애리조나로 건너온 류현진은 이날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랜치에서도 불펜에 서 공 30여개를 던지며 ‘속도’를 높였다.

다저스는 24일부터 시범경기를 치르고, 정규시즌 팀의 첫 경기는 3월 29일에 열린다. 류현진은 5번 내외 시범경기를 치르며 정규시즌 등판을 준비할 계획이다.

류현진이 올 시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건강’으로, 이미 수 차례에 걸쳐 “20승에 도전하고 싶다. 꼭 20승을 하겠다는 게 아니라, 20승에 도전할 수있을 만큼 건강하게 한 시즌을 보내고 싶다는 의미”라고 밝혔었다.

또한 콜로라도 불펜의 핵심 멤버인 오승환도 이날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 리버 필즈 앳 토킹 스틱에서 불펜 피칭을 했다. 오승환은 팀의 스프링캠프가 열리기 전 애리조나 투산에 차린KT 위즈의 전지훈련장에서 불펜피칭을 소화했다.

오승환은 비시즌에 개인 활동을 최소화하며 훈련에 매진했다. ‘메이저리그 진출후 가장 몸 상태가 좋다’는 자체 평가도 나왔다.

2018년 73경기에 나섰던 오승환은 “올해도 기꺼이 많은 경기에 등판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환은 16일에 다시 한번 불펜피칭을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