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미 두 달 전에 살 사람은 다 샀다” / 원삼면 개발정보, 사전에 유출됐나
[사설] “이미 두 달 전에 살 사람은 다 샀다” / 원삼면 개발정보, 사전에 유출됐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원삼면 땅값이 뛰고 있다. 더 정확히는 이미 뛰었다. 정부가 SK 하이닉스 공장입지를 발표하면서다. 5일 만에 40~50% 폭등했다는 업계 전언이다. 이나마 매물을 거둬들여 살 땅이 없다고 한다.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들썩이는 정도가 아니다. 아예 난리가 났다”고 표현한다. 원삼면은 전형적인 농촌지역이다. 상대적으로 토지 가격이 쌌다. 그만큼 상승폭이 크다. 120조 투자, 410만㎡ 개발이라는 국가적 사업이 가려질까 걱정이다.
소문 중에 이런 게 있다. “두 달 전부터 소식이 들리면서 ○○ 전직 임지원 등 투자자들이 찾아왔다. 보통 1억~5억원 정도 땅을 사갔다.” “이미 살 사람은 다 샀다.” 그냥 흘려들을 소리가 아니다. SK 하이닉스 클러스터 부지로 원삼면이 확정된 것은 2월 21일이다. 선정을 위한 검토가 알려진 것도 한 달여 남짓이다. 그런데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두 달여 전부터 매입자들이 꼬였다고 한다. 그리고 그들의 소속을 언급하고 있다. 구린내가 진동한다.
현지에 나도는 산업단지 도면이라는 것도 이상하다. SK가 제출하고 정부가 확정한 개발 도면은 원칙적으로 비공개였다. 그런데 도면이 돌아다닌다. 원삼면 독성리, 죽능리, 두창리를 해당 부지로 딱 찍고 있다. 부동산 업자들이 고객 확보를 위해 만든 ‘호객용 찌라시’ 수준일 순 있다. 하지만, 그 내용이 실제 도면과 일치하고, 유통 시기가 도면 공개 이전이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누군가에 의해 정보가 유출됐고 이것이 투기를 부추겼다고 볼 수 있다.
원삼면은 경기도 내 대표적인 낙후지역이다. 지난 수십 년간 주민들은 각종 규제 속에 살았다. GB규제, 공장규제, 환경규제가 지역을 억눌렀다. 이랬던 원삼면에 모처럼 개발의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여기서 얻어지는 이득은 지역민에 우선돼야 한다. 우리가 원삼면 일대 땅 투기 의혹을 주시하는 것도 그래서다. 정보와 자금을 앞세운 외지인이 그 이익을 편취해서는 안된다. 땅값은 땅값대로 올려놓고 이익은 외지인이 독식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정부가 모처럼 배려한 수도권 규제 완화 아닌가. 잘해야 한다. 엉뚱한 투기꾼들이 어깃장 놓도록 구경만 해선 안 된다. 정부와 경기도, 용인시가 외지인의 투기를 막을 대책을 함께 논의하고 시행해야 한다. 검찰 경찰도 석연찮은 정보 유출과 일부 조직원의 투기 소문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민선 7기 용인시의 일성은 ‘난개발과의 전쟁’이었다. 그 난개발 억제의 의지를 보여줄 때가 왔다. 용인시가 앞장서 원삼면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조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