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교통 7일부터 전면파업 예고
오산교통 7일부터 전면파업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교통 노사가 단체협상에서 타협점을 찾지 못하면서 노조측이 6일 협상이 결렬되면 7일부터 전면 파업을 예고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임금인상과 근로조건 등을 놓고 협상을 해 온 오산교통 노사는 6일 오후 4시부터 경기도 노동조정위원회의 조정을 받고 있다. 조정결과는 6일 밤늦게나 7일 새벽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조정이 불성립되고 마을버스 4개 노선과 시내버스 14개 노선 등 18개 노선을 운행하는 오산교통의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출근길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시는 만일의 파업에 대비해 시는 청호동과 부산동, 서랑동 등 8개 노선에 전세버스 30대를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