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류수영, 연애시절 '비트' 정우성처럼 고백
'♥박하선' 류수영, 연애시절 '비트' 정우성처럼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장고를 부탁해'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캡처

배우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류수영 이승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수영은 "제가 정말 운이 좋아 박하선과 같은 신부를 만났다"고 말했다. 김성주 아나운서가 "고백할 때 영화 '비트'의 정우성을 따라했더라"고 하자 류수영은 "'우와 산 좋다. 박하선 좋아' 그랬더니 박하선이 막 웃더라. 그러면서 가까워졌다"고 답했다.

또 류수영은 우주에 둘만 있어도 좋냐는 질문에 "외롭지 않아도 않아 좋다"며 "같이 있으면 지금 죽어도 괜찮은 거니까"라고 이야기했다.

류수영은 세대 차이에 대한 물음에 "연애할 때는 박하선이 어른스럽게 대해서 좋았다고 하더라. 그런데 의외로 결혼하니까 제가 아내보다 밑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 아나운서는 "결혼하고 나서 아내의 모습이 어떠냐?"고 묻자 류수영은 "생각한 것보다 강건하다"며 "아내 분도 저한테 많이 실망을 했다. 생각보다 어지럽히고 그런 면들에 대해 많이 안타까워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늘 아침에도 차 키 어디뒀냐고 많이 혼났다"며 "조금 두렵다. 그래도 미안하다고 하면 화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