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입주율 작년 10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 이달 입주 전망도 먹구름
수도권 입주율 작년 10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 이달 입주 전망도 먹구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입주율이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여기에 이달 입주 전망도 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입주율은 82.7%를 기록하며 지난해 10월 84.7% 이후 다섯 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 매각 지연’이 38.9%로 가장 많았고, ‘세입자 미확보’ 33.3%, ‘잔금대출 미확보’ 20.8% 등의 순이다.

올 들어 이달 도내 입주 전망도 곤두박질을 쳤다.

3월 경기도 입주경기실사지수(HOSI)는 65.0으로, 1월 72.2, 2월 76.2에 이어 60선으로 내려앉았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 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이달 전국 HOSI도 62.7로 전월보다 8.6포인트 하락했다.

기업 규모별 전망치는 대형업체가 전월보다 14.3포인트 떨어진 57.2, 중견업체가 0.5포인트 하락한 70.4로 집계됐다.

이달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전국 65개 단지 총 4만 969가구다. 이중 경기도에서는 38.1%인 1만 5천62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연구원은 “입주 물량이 집중된 수원과 용인, 화성 등 경기도 지역의 대규모 민간분양 단지 사업자는 시장모니터링과 입주 지원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