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Q&A] 자주 놀러나가는 아이, 나쁜 일 생길까 걱정됩니다
[청소년 Q&A] 자주 놀러나가는 아이, 나쁜 일 생길까 걱정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고 재밌는 놀이터… 청소년 자유공간을 알려주세요

Q: 중학교 1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입니다. 최근 저희 아이가 친구들과 함께 수원역이나 인계동 같은 번화가에 자주 나가려 하여 걱정이 됩니다. 부모의 마음은 나가서 혹시 나쁜 선배들에게 돈을 빼앗길까 하는 등 걱정이 많이 됩니다. 이러한 자녀를 지도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자녀가 친구들과 함께 밖에 나가 논다고 하면 부모님 입장에서는 걱정되는 것이 당연합니다. 청소년기에는 또래관계가 중요하기에 학교뿐만 아니라 학교밖 공간에서도 또래와 관계를 이어가길 원하여 하교 후에도 카카오톡 이나 페이스 메시지 등으로 계속 연락을 하기도 합니다.

이런 청소년기에는 친구들과 밖에 나가서 놀기도 하는 약속도 하여 친구들과 영화, 노래방등 을 이용합니다. 이러한 곳들은 대부분 번화가에 위치하여 학생들이 성인과 다른 청소년들과 지도자 없이 이용합니다. 그리하여 전국적으로 청소년들이 또래와 안전하게 놀이를 할 수 있는 장소가 마련되고 있습니다. 그 대표적으로 군포에 틴터(teen ter)와 의왕시은 꿈누리카페 등 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저희 수원시에서도 청소년 자유공간 “청개구리 연못”이라는 이름으로 2016년에 개관한 1호점(수원시 팔달구 행궁로 소재)을 비롯하여 지금 3곳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청소년 동아리들이 활동 할 수 있는 동아리실, 댄스나 밴드가 연습할 공간을 마련하여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연습 할 수 있는 공간과, 노래방, 간단한 간식 등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쿡존 등 문화 놀이 시설을 만들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있으며, 앞으로 2개의 공간이 제일중학교와 고색중학교에 추가로 개관하여 운영될 예정입니다.

비슷한 청소년 기관으로 각 지역마다 청소년수련관과 청소년문화의집도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관에는 청소년 전문가가 상주하여 지도하고, 이용요금 또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어머니께서 청소년기 자녀가 건강하게 또래관계를 이어 갈 수 있는 장소를 안내 하고 주의사항을 잘 알려주신다면 건전한 놀이 문화를 통한 정서 함양은 물론, 건전한 소통으로 어머니와 자녀간의 관계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전하애 수원시청소년재단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지도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