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떨어지는데 좀더 기다려?” 2월 주택매매 거래량 역대 최저
“집값 떨어지는데 좀더 기다려?” 2월 주택매매 거래량 역대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은 작년 동월 대비 54.6% 급감
월별 전월세 거래량은 역대 최고치
수원시내 한 부동산소개소에 아파트, 주택 매물 등이 내걸려 있다. 경기일보DB
수원시내 한 부동산소개소에 아파트, 주택 매물 등이 내걸려 있다. 경기일보DB

주택 경기가 침체하면서 지난달 주택매매 거래량이 통계작성 이후 역대 2월 거래량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수도권은 작년 동월 대비 54.6% 급감했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4만3천444건으로 작년 동월(6만9천679건) 대비 37.7% 줄었고 5년 평균치(7만100건) 대비 38.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거래량은 정부가 2006년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저 2월 거래량이며, 전체 월 중에서도 2013년 1월(2만7천70호) 다음 두번째로 적다. 이는 2013년

7월 3만9천608호를 기록한 이후 67개월만에 최저치이기도 하다.

작년 9·13 부동산 대책 등 주택 규제가 강화되면서 수요가 줄어들어 거래도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량(1만8천390건)은 작년 동월 대비 54.6% 줄었고 지방(2만5천54건)은 14.0% 감소해 수도권에서의 거래 감소가 눈에 띈다. 특히 서울 거래량은 4천552건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74.3% 줄었다.

아파트 거래량(2만8천293건)은 작년 동월보다 42.7%, 연립·다세대(8천692건)는 28.2%, 단독·다가구주택(6천459건)은 21.2% 각각 감소했다.

매매 수요는 전월세로 넘어가며 전월세 거래량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2월 전국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8만7천140건으로, 작년 동월(16만4천237건) 대비 13.9%, 전달(16만8천781건) 대비 10.9% 각각 증가했다.

정부는 2014년부터 전월세 거래량 통계를 내고 있는데, 2월 거래량은 역대 2월뿐 아니라 모든 달을 통틀어서도 최고치다.

수도권 거래량(11만9천183건)은 작년보다 12.7% 늘었고 지방(6만7천957건)은 16.2% 각각 증가했다. 서울은 6만2천252건으로 작년보다 17.1% 늘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1.3%로, 작년 동월(40.4%) 대비 0.9%포인트 높아졌고 전달(39.3%) 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매매 거래량 및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 부동산정보 앱) 또는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