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장 국회의장 “의원 외교 투명성, 1원까지 모두 공개”
문희장 국회의장 “의원 외교 투명성, 1원까지 모두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한 차례 법안소위 열어 밀린 법안부터 처리해야”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사랑재에서 정무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국회 대변인실 제공)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사랑재에서 정무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국회 대변인실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의정부갑)은 19일 “의원외교 활동 시 큰 원칙은 투명성이다. 무조건 전 비용을 공개한다”면서 “단 1원도 다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외회 외교 개혁과 관련, 혁신자문위원회가 국회의원 외교 활동에 대한 규칙을 만들었다”면서 “모든 의원외교 활동 시 국회의장과 위원회의 허가를 받지 않으면 나갈 수 없고, 성과와 타당성 평가 기준도 마련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또한 “저는 국회 신뢰도를 단 1%라도 올려야 된다는 목표를 갖고 국회 개혁에 관한 안을 냈다”면서 “법안소위만은 매달이 아니라 매주 한 번씩 열자. 우선 국회 전체에 계류된 1만2천여건의 밀린 법안부터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국회 개혁과 관련해서 다룰 게 한두 개가 아니다”며 “윤리특별위원회, 징계심사 강화, 국회선진화법 개선, 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 심사 개선, 인사청문회 개선 등이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17개 상임위 중에서 정무위가 가장 활성화 됐다는 평판이 있다”면서 “그러나 법안이 29.8%만 처리됐고 나머지는 아직 그대로 있다. 미처리건수는 970건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 의장은 여야 협치를 독려하고 의원들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상임위별로 오찬 간담회를 이어가고 있다.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사랑재에서 정무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국회 대변인실 제공)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사랑재에서 정무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국회 대변인실 제공)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