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요 그룹 계열사 사외이사 3명 중 1명 관료 출신, 법조계 최다
국내 주요 그룹 계열사 사외이사 3명 중 1명 관료 출신, 법조계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그룹 계열사의 사외이사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 중에는 판ㆍ검사 출신이 가장 많았고, 국세청ㆍ관세청 등 세무 공무원과 청와대, 금융위원회, 공정위원회 출신이 다수 포함됐다.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상장 계열사가 있는 57개 대기업집단의 계열사(267개) 사외이사 이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총 857명 가운데 관료 출신이 321명(37.4%)으로 가장 많았다.

1년 전의 39.0%에 비해서는 비율이 1.6%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전체의 3분의 1을 넘어선 수치다.

학계 출신이 32.8%(282명)로 뒤를 이었고, 재계 17.9%(154명), 언론계 3.1%(27명), 민간 법조계(변호사) 2.9%(25명), 공공기관 2.1%(18명), 정계 0.2%(2명), 기타 0.9%(8명) 등이었다.

관료 출신 가운데서는 전직 판ㆍ검사가 102명(31.8%)에 달해 법조계 출신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세무 공무원 출신이 14.6%(47명)였고, 청와대 8.7%(28명)와 금융위·금융감독원 8.4%(27명), 공정위 7.8%(25명) 출신 등이었다.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선임됐거나 선임될 신임 사외이사 후보 230명 중에서도 관료 출신 비중이 35.7%(82명)에 달해 가장 많았고, 학계(32.2%·74명)와 재계(20.0%·46명) 출신이 뒤를 이어 비슷한 양상을 이어갔다.

그룹별로는 영풍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무려 64.3%에 달해 가장 높았으며, DB와 두산, 신세계, 현대백화점, GS, 하림, 롯데, CJ, 유진, 현대중공업, 한진 등 모두 12개 그룹이 계열사 사외이사 절반 이상을 관료 출신으로 꾸린 것으로 조사됐다. 관료 출신이 단 한 명도 없는 대기업집단은 한국투자금융과 하이트진로, 한국타이어 등 3곳에 불과했다.

삼성은 총 59명의 계열사 사외이사 가운데 관료 출신은 24명(40.7%)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올해 정기 주총까지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제외했으며, 주총 안건으로 올라간 신규 사외이사 후보는 포함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