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달빛기행 티켓오픈…"고궁의 밤 만끽하세요"
창덕궁 달빛기행 티켓오픈…"고궁의 밤 만끽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달빛기행 기간 창덕궁 모습. 문화재청 제공
지난해 달빛기행 기간 창덕궁 모습. 문화재청 제공

창덕궁 달빛기행 야간개장 예매가 오늘(20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됐다.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2019 창덕궁 달빛기행’은 오는 4월 4일부터 10월 27일까지 열린다.

상반기 42회(4월 4~6월 9일) 입장권은 옥션티켓에서 판매하며 하반기 60회(8월 22~10월 27일)도 오는 8월 7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2010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에서 펼쳐지는 대표적인 문화행사로 청사초롱으로 길을 밝히며 창덕궁 곳곳의 숨은 옛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후원을 거닐면서 고궁의 밤을 만끽할 수 있고 맛있는 다과와 함께 전통예술 공연을 감상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먼저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 모여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해설사와 함께 금천교를 건너 인정전과 낙선재, 연경당 등 여러 전각을 고루 둘러본다.

또 연경당에서는 다과와 함께 판소리, 전통무용 등 다채로운 전통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낙선재 후원 내 상량정에서는 대금의 청아하고도 깊은 소리를 도심의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고 지난해부터 새롭게 선보인 ‘왕의 사계’를 주제로 한 ‘그림자극’ 공연도 열린다.

문화유산 보호와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참여인원은 회당 100명으로 제한한다. 참가비는 1인당 3만원이다.

내국인은 1인당 2매까지 예매할 수 있고 매주 목·금·토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만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를 위해 총 10매는 전화예매가 가능하다.

외국인은 옥션티켓과 전화예매를 통해 예매할 수 있고 매주 일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외국인 프로그램은 영어, 중국어, 일어 해설을 구분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