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와의 전쟁’ 속도 내는 정부
‘미세먼지와의 전쟁’ 속도 내는 정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중국과 관련 미세먼지 해결… 반 전 총장 가장 적합”
반기문 “국내외 배출 이유 과학적 규명… 中과 공동대응 중요”
민주 지도부, 안산 스마트허브전망대 찾아 미세먼지 대책 논의
▲ (중앙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전해철(안산 상록갑)·김철민(안산 상록을)·원혜영 의원(부천 오정)과 이해찬 대표가 미세먼지 대책 현장방문 일정으로 21일 오전 안산스마트허브전망대를 찾아 관계자로부터 미세먼지 측정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전해철 의원실 제공

정부가 미세먼지 범국가대책기구 위원장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내정하는 등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후속조치에 본격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세먼지는 국내적 문제일뿐 아니라 중국과도 관련된 문제로, 한국과 중국이 공통의 문제로 인식하고 함께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 일을 해주는 데 반기문 총장만큼 적합한 분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반 전 총장의 미세먼지 관련 범국가기구 위원장으로 요청한 배경에 대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면담한 뒤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브리핑을 갖고 “중책을 맡겨주신 문 대통령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같은 문제로 어려움 겪는 중국 등과 공동대응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국제적 성공사례를 찾아서 우리 실정에 맞는 최상의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먼저 미세먼지의 국내외적 배출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는 게 중요하다”라면서 “그 원인은 상당 부분 규명된 게 사실이지만 과학적 정밀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윤호중 사무총장(구리)과 박광온 최고위원(수원정), 원혜영(부천 오정)·전해철(안산 상록갑)·김철민 의원(안산 상록을),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등은 이날 안산 스마트허브전망대를 찾아 미세먼지 대책 수립을 위한 예산 배정을 약속했다

이해찬 대표는 “안산 시화반월공단에 기업체가 1만6천 개가 있는데 그중 자동으로 모니터링 되는 곳은 몇 곳 없고 나머지는 배기가스 저감장치 없이 운영되는 곳이 많다”면서 “그것을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도 (현장을) 다니면서 보니까 가는 데마다 미세먼지 문제 얘기를 많이 한다”며 “최근 미세먼지 때문에 상당히 많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뉴스도 자주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합적인 (미세먼지) 대책을 세우고 예산을 배정해서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을 당에서도 아주 철저하게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와 (국내) 자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있는 것 같다”며 “(국내 미세먼지 중에는) 제조업체 미세먼지가 많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제조업체가 미세먼지를 배출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강해인ㆍ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