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부, 동부 6개시군에 4천123억원 투자… 지역균형발전 도모
경기도, 북부, 동부 6개시군에 4천123억원 투자… 지역균형발전 도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동두천, 연천 등 북·동부 6개 시·군을 제2차 지역균형발전 지원대상 지역으로 선정했다. 도는 내년부터 향후 5년 동안 4천123억 원을 투자해 지역균형발전을 꾀한다.

정상균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21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차 지역균형발전 사업 대상 지역으로 가평, 양평, 연천, 포천, 여주, 동두천 등 6개 시·군을 선정했다”며 “이 사업을 통해 낙후된 지역에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투자를 통해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지난 7일 도 북부청사에서 ‘지역균형발전위원회’를 열고, ‘제2차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2020~2024년)’ 대상 지역으로 이들 6개 지자체를 선정한 바 있다.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은 도가 도내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균형발전을 촉진하는데 목적을 둔 일종의 ‘지역발전 마스터 플랜’으로,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지원조례’에 따라 지난 2015년부터 5년 단위로 수립해오고 있다.

도는 이번 2차 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해 12월 말까지 경기연구원에서 실시한 ‘경기도 지역발전지수 분석 및 균형발전 정책개발’ 연구용역을 통해 도내 산업특성과 삶의 질 등을 고려한 지표를 반영, 이를 토대로 2차 계획의 대상 지역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시·군에 대해서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향후 5년 동안 4천123억 원(국비 300억 원, 도비 2천833억 원, 시·군비 990억 원)을 투입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문화·체육시설 및 도로 인프라 등 지역주민들의 복지 수요에 맞는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사업 유형은 도에서 제안하고 시·군에서 동의한 ‘협업사업’, 시·군이 신청한 지역발전 ‘전략사업’, 국비(균형발전특별회계) 보조로 이뤄지는 ‘균특사업’, 완료사업 평가를 통해 우수 지자체에게 추가 지원하는 ‘인센티브 사업’ 등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도는 이들 6개 시·군을 대상으로 다음달까지 사업계획서를 제출받고, 이후 심의 및 타당성 검토 절차를 거쳐 올 상반기까지 ‘제2차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2020~2024)’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심의는 주민의 요구, 수혜도, 지역발전 파급효과, 실현가능성,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뤄지게 된다. 이후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심의 의결을 완료하면 오는 8월부터 시행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정상균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앞으로 내실 있는 사업시행과 재원 확보를 위해 경기도의회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어디에서나 삶의 질을 골고루 누리는 경기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