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부경찰서, 대학 경쟁률 높이고자 '허수 지원' 20대 검찰 송치
수원중부경찰서, 대학 경쟁률 높이고자 '허수 지원' 20대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정시 모집에 지인을 동원해 일부러 경쟁률을 높인 2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수원중부경찰서는 업무 방해 혐의로 A씨(21)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친구와 지인 등 5명에게 대학 원서접수 인터넷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빌려 ‘홍익대학교 2019학년도 정시 고른기회전형 경제학부’에 허수 지원해 학교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다. 고른기회전형은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복지급여 수급자 등을 선발하는 특별전형이다.

A씨는 “이벤트에 응모해주겠다”며 이들로부터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홍익대뿐 아니라 서울에 있는 다른 사립대에도 이와 유사한 방식으로 허수 지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대학에 합격했으나 학교 측은 A씨의 범행 사실을 파악한 뒤 합격을 취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건넨 5명은 범행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확인돼 입건하지 않았다”며 “A씨가 해당 학교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에 욕심을 부린 것 같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