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범행 후 흥신소와 수차례 접촉 정황
[단독]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범행 후 흥신소와 수차례 접촉 정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추가범행 모의 여부 수사”… 피의자 모친, 자진출석해 훔친 5억중 절반 반납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씨(33)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34)가 범행 직후 수차례 흥신소 관계자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A씨가 검거될 당시에도 흥신소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 경찰은 A씨가 이씨 부모 살해 이후 추가 범행을 모의했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21일 안양동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25일 범행을 저지른 이후 A씨가 수차례 흥신소 직원들과 연락을 주고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A씨가 중국으로 도주한 다른 공범들과 달리 한국에 머물며 흥신소 관계자들을 만난 목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지난 17일 오후 A씨 검거 당시 현장에도 A씨는 사건 이후 연락을 이어온 흥신소 직원들과 접촉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1일 오후 A씨 검거 당시 현장에 있었던 흥신소 직원들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 당시 현장에는 2명의 흥신소 직원들이 A씨와 함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흥신소 직원들을 대상으로 A씨와 몇 차례 연락을 주고 받았는지, 의뢰받은 내용이 무엇인지, 특정인을 대상으로 추가 범행을 계획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A씨의 어머니는 A씨 일당이 가로챈 5억 원 중 절반을 들고 경찰에 출석했다. A씨 어머니는 경찰에 아들이 범행 후 집으로 가져왔다고 밝히며 2억5천여만 원을 제출했다. 경찰은 A씨 검거 당시 A씨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지만 해당 돈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A씨 어머니는 “돈을 여동생 차에 뒀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어머니는 아들이 가지고 온 돈을 보관하고 있다고 최근 A씨의 변호사에게 털어놨다. 이후 변호사의 설득으로 이날 자진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휘모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