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숨진 평택 역주행 참사… 사망 후 채혈하니 음주운전
3명 숨진 평택 역주행 참사… 사망 후 채혈하니 음주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국도서 3명이 숨진 역주행 충돌사고(본보 15일자 7면)는 음주운전 때문인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은 사망한 SM7 승용차 운전자 A씨(49)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0.208%로 측정, 면허취소(0.1%) 수준 이상이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4일 오전 0시 45분께 평택시 청북읍 후사리 39번 국도 오산 방면 편도 2차로 중 1차로에서 A씨가 운전하던 승용차와 B씨(58)가 몰던 쏘나타 택시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에 불이 붙어 B씨와 승객 C씨(43)가 탈출하지 못하고 숨졌다. 승용차 운전자 A씨도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당시 A씨는 사고 지점에서 1㎞ 전 교차로에서 국도로 진입하다가 길을 잘못 들어 역주행하면서 맞은 편에서 달려오는 차량을 서로 발견하지 못해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고를 낸 운전자 A씨가 사망함에 따라 이번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평택=최해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