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2년까지 25개 산하기관에 전기차 55대 보급
경기도, 2022년까지 25개 산하기관에 전기차 55대 보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오는 2022년까지 산하 25개 공공기관에 전기차 55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에는 현재 전기차가 1대도 없다.

도는 이런 내용의 '공공기관 전기차 보유 확대 계획'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경기도가 추진 중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수송 분야 대책의 하나다.

앞서 도는 지난 1월 내놓은 이 분야 대책을 통해 2022년까지 6천643억원을 들여 전기차, 수소차, 전기버스 등 친환경 차 3만3천569대 보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 산하 공공기관은 현재 358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80%인 287대가 일반 차량, 20%인 71대가 2종·3종 저공해자동차(하이브리드 자동차 등)이다.

전기차 충전기는 5곳에 14기가 있다.

도는 2022년까지 13억4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산하 공공기관 보유 차량 55대를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교체 시기가 된 노후 차량 8대는 새 차로 교환하고 임차 차량 47대는 현 임차 계약이 끝나면 전기차로 전환할 방침이다.

경기도시공사, 경기문화재단 등 7개 기관에 전기차 충전기 10기를 추가로 설치해 총 24기를 확보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친환경 차 보유 확대로 교통 분야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정부와 협력해 공공기관의 친환경 차 보유 비율을 계속해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