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방송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게이트 방송에서 배우 지창욱 모자이크 처리 한해 의혹으로 불거져, 방송사 측 실수 인정
모방송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게이트 방송에서 배우 지창욱 모자이크 처리 한해 의혹으로 불거져, 방송사 측 실수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교양 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23일 방영된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에서 ‘버닝썬 게이트’로 비화한 클럽 버닝썬의 실태와 ‘대만 린사모’로 통하는 해외 투자자에 관한 의혹들이 대거 소개됐다.

이 과정에서 배우 지창욱의 사진 얼굴이 모자이크 되지 않은 채 방송되자 누리꾼들은 지창욱도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SNS를 통해 일파만파로 퍼져 나갔다.

논란이 커지자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 방송에 노출됐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 측은 즉각 방송사에 항의했고, ‘그것이 알고 싶다’ 관계자는 “실제 린사모가 한국 연예계에 많은 친분을 갖고 있다는 걸 드러내고자 공인인 스타들과의 사진을 사용했고, 방송에서도 이를 반영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지창욱 뿐만 아니라 축구선수 호날두와 찍은 사진도 등장했는데 그것과 같은 맥락에서 지창욱 사진이 등장했을 뿐 지창욱이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하려던 것은 전혀 아니었다”고 공식 해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다만, 호날두와 린사모의 사진에서는 호날두의 얼굴이 모자이크 됐고, 지창욱의 사진에서는 모자이크가 되지 않았는데 이는 제작진의 실수였다. 호날두 사진에서도 자막에 호날두라는 설명이 등장하는 만큼 얼굴을 모자이크 할 필요가 없었는데 실수로 모자이크 됐다. 지창욱의 얼굴만 공개할 의도는 아니었다. 지창욱이 버닝썬과 관계있다는 취지로 사진을 사용한 게 아니며, 린사모가 그만큼 한국 연예계와 연이 있고 친분을 과시해왔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사진을 사용했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에 대해 지창욱 팬이라고 소개하는 A씨는 “배우는 공인인데 확인도 없이 방송사 측이 아니면 말고 식의 기사를 내보낸 횡포를 부리고 있어 화가 난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송사 측은 24일 다시 한번 해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