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 거래량 바닥 수준, 상승 반전까지 시일 더 필요할 듯
매매 거래량 바닥 수준, 상승 반전까지 시일 더 필요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신도시와 경기도의 아파트 매매값과 전세가격이 좀처럼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매매 거래량도 바닥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해 상승 반전까지는 시일이 더 필요한 분위기다.

3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3월 마지막째 주 수도권 신도시와 경기도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각각 0.03%씩 하락했다.

신도시는 평촌(-0.18%), 위례(-0.08%), 분당(-0.03%), 중동(-0.02%) 등이 하락했고, 다른 지역은 보합세를 기록했다. 특히 평촌, 위례 등을 중심으로 매물이 적체되면서 거래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경기는 과천(-0.50%), 광명(-0.24%), 양주(-0.17%), 의정부(-0.14%), 고양(-0.07%), 화성(-0.07%) 순으로 내림세를 보였다. 올해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 1위를 기록한 과천은 공시가격 발표와 재건축 사업지연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과천주공 8ㆍ9단지 사업지연 우려감에 1천500만~3천500만 원 떨어졌다.

반면 몇몇 단지의 저가매물이 거래된 안산(0.04%)과 용인(0.03%) 등은 올랐다.

전세가격은 신도시와 경기 모두 전주보다 각각 0.08%, 0.03% 떨어지며 하락세를 유지했다.

신도시는 평촌(-0.48%), 산본(-0.14%), 판교(-0.09%), 일산(-0.06%), 광교(-0.04%), 분당(-0.03%) 순으로 하락했다. 평촌은 관양동 일대에 오피스텔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주변 아파트 전세가격에 영향을 미쳤다.

경기는 의왕(-1.17%), 안양(-0.17%), 포천(-0.09%), 고양(-0.07%), 화성(-0.07%), 안성(-0.06%), 평택(-0.04%), 시흥(-0.04%) 순으로 떨어졌다.

구리(0.17%)와 광명(0.16%) 등은 상승했다. 봄 이사철에 실수요가 유입돼 중소형물건 중심으로 거래됐다.

부동산114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정부의 공동주택 공시 예정 가격 발표에 따른 충격이 예상보다 크지 않은 상황 속에 과천, 광명 등 몇몇 지역에서는 매물이 늘어나는 조짐이 감지된다”며 “전세시장은 전반적인 거래량은 늘어났지만, 수도권의 대규모 입주물량이 충분히 소화되지는 못하는 분위기 등으로 당분간 하락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