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30% 돌파
오산시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30%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소 신규 개원 총 37개소…전국 최고 수준

오산시는 지난 3월 22일 시립청학행복어린이집 개원식을 시작으로 26일 시립푸르지오어린이집, 28일 시립세교행복어린이집, 29일 시립청호행복 및 시립한아름어린이집 등 5개 국공립어린이 집이 개원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오산시는 3월 기준 국공립 어린이집이 총 37개소로 국공립어린이 집 이용률이 30%를 넘어섰다.

시는 이들 국공립어린이 집에 대해 각 아파트 시행사와 맺은 ‘국공립어린이 집 설치·운영 협약’에 따라 리모델링 공사비, 기자재 구입비 등 총 8억 8천만 원을 지원했다.

시는 이 가운데 시립 푸르지오 어린이집을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어린이집을 포함해 6개소의 시립어린이 집을 2년 이내에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곽상욱 시장은 “사회적 협동조합이 구성되면 학부모는 물론 시민 누구나 조합원이 될 수 있고 보육에도 직접 참여할 수 있어, 그만큼 우리 아이들이 부모와 지역사회의 관심과 사랑으로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