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올해 일자리 1만2600개 공급
오산시, 올해 일자리 1만2600개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어르신 여성 취업촉진 등 세부계획 수립 2일 공시

오산시가 올해 고용률 66.8%, 일자리 1만 2천600개 창출 등 고용 향상을 통한 건강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2일 시가 마련한 ‘2019년 일자리대책 세부계획’에 따르면 청년 일자리 3천571개, 어르신 일자리 1천650개, 여성 일자리 836개, 취약계층 일자리 514개 등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한다. 시가 공급하는 올해 일자리 규모는 지난해보다 2,775개(28%) 늘어난 규모다.

고용노동부는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를 통해 각 지자체장이 지역 고용활성화를 위해 자신의 임기 중 추진할 일자리 목표 및 대책을 제시하도록 하고, 중앙정부가 컨설팅과 인센티브 등을 통해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시는 이날 발표한 계획에서 ‘함께 잘사는 포용도시 오산’을 비전으로 일자리 인프라, 일자리협력 네트워크 구축, 일자리 창출, 직업능력개발훈련, 고용서비스ㆍ고용장려금 등 5개 분야의 세부실천과제를 수립했다. 특히 청년 일자리카페 유잡스 설치, 일자리창출기관 네트워크 구축, 계층별 일자리사업 추진, 여성고용률 향상을 위한 취업지원프로그램 신설, 오산형 청년수당 지원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에 따른 2019년 일자리대책 세부계획은 오산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곽상욱 시장은 “일자리는 가정경제와 복지를 지탱하는 기둥인 만큼 공공분야 사회서비스뿐 아니라 민간부문 경제 활력을 높여 고용기반을 넓혀나갈 것”이라며 “중앙정부와 함께 국가적 과제인 일자리를 확충하고자 모든 정책수단을 집중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