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며느리 고민상담소 오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며느리 고민상담소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고미호 박지윤 백아영, 며느리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고미호 박지윤 백아영, 며느리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고미호 박지윤 백아영 등 며느리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4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시어머니와 봄나들이를 떠난 러시아 며느리 고미호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시어머니와 함께 꽃구경하러 나선 미호는 "시어머니가 놀러 오라고 해서 가면 늘 일을 했다"며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다.

긴장과 설렘 속에 목적지에 도착한 미호와 경택의 눈앞에는 꽃밭이 아닌 비닐하우스가 기다리고 있었다. 봄나들이의 목적지는 시어머니가 다육 식물을 키우는 농원이었던 것. 더욱이 미호가 시어머니와 다육 식물을 손질하는 동안, 시어머니의 친구들이 하나둘 농원을 찾아온다.

순식간에 농원을 가득 채운 시어머니의 친구들은 미호와 포옹까지 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누지만 정작 미호는 잘 모르는 그들의 반응에 당혹스러운 상황. 여기에 시어머니의 친구들은 "며느리 밥을 먹어 보자"라며 미호에게 요리를 요구하기 시작한다.

결국 서툰 솜씨로 요리를 시작한 미호는 우여곡절 끝에  밥상을 차려내고, 식사 시간에는 미호와 경택의 2세 이야기에 지쳐간다.

이어 지난주 새롭게 등장한 리포터 박지윤의 시댁 방문기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지윤과 함께 음식준비에 나선 지윤은 "함께 요리하니 좋다"며 즐거운 내색을 감추지 않는다. 하지만 갑자기 서운했던 마음을 털어놓으며 분위기는 냉각되는데.

그동안 스케쥴에 바쁜 지윤이 명절음식 준비를 돕지 못한 게 섭섭했다는 것. 며느리에게 서운한 점을 털어놓기 므섭게 시어머니는 자신의 시집살이 고생담을 늘어놓고, 이야기 끝에 시어머니는 "나는 시집살이 그렇게 시키지 않는다"고 말해 지윤을 당황하게 만든다.

어느덧 저녁상이 완성되고 식사를 위해 둘러앉은 가족들, 식사 도중 시누이는 매달 있는 시댁 정모에 대한 지윤의 생각을 묻는다.

마지막으로 남편 동료들을 초대해 집들이를 하게 된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요리 베테랑인 시어머니의 도움으로 어느덧 집들이 준비는 막바지에 다다르고 손님들도 속속 도착한다.

아영과 시어머니가 차린 푸짐한 잔칫상 앞에 정태의 친구들은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어진 티타임에서 평소 시어머니에 대해 고민이 많았던 며느리들의 깜짝 고민 상담이 시작됐다.

시어머니가 던진 작은 말, 작은 행동이 무심코 나온 것인지, 뼈가 있는 것인지 고민된다는 며느리들의 이야기에 아영의 시어머니가 솔로몬처럼 해답을 내려주기 시작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