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 혐의 가수 로이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석
음란물 유포 혐의 가수 로이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한 카톡방에서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ㆍ26)이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2시43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로이킴은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들과 가족,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이어 “진실되게 성실히 조사를 잘 받고 나오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이동했다.

그러나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음란물 유포가 불법인지 몰랐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다.

로이킴은 가수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를 받고 있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음란물을 유포한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학업 문제로 미국에 머물렀던 로이킴은 지난 9일 새벽 4시3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비밀리에 입국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