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연속 무패’ 수원, 14일 대구 상대로 시즌 첫 연승 도전
‘3경기 연속 무패’ 수원, 14일 대구 상대로 시즌 첫 연승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연패 인천, 리그 유일의 무패팀 울산과 홈서 격돌

최근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기록하며 반등을 시작한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복병’ 대구FC를 상대로 시즌 첫 2연승에 재도전한다.

이임생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오는 14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올 시즌 다크호스로 떠오른 5위 대구와 맞대결을 펼친다.

수원은 시즌 개막 후 울산 현대(1-2 패)와 전북 현대(0-4 패)에 이어 승격팀 성남FC에게 마저 1-2 역전패하며 18년 만에 3연패를 기록하는 최악의 시즌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축구대표팀 A매치 일정에 따라 2주간의 리그 휴식기를 갖고 수비 안정화와 부상 선수들의 컨디션 회복으로 팀 재정비에 성공하며 반전을 만들어냈다.

수원은 지난달 31일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3대1로 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맛본 뒤 이달 3일 상주 상무와 득점없이 비겼으나, 7일 강원FC에 2대0으로 승리하며 상승기류를 타 8위로 도약했다.

이 기간 수원은 빠른 기동력과 폭넓은 활동량을 자랑하는 아담 타가트와 후반 조커로 투입돼 경기의 흐름을 바꾼 데얀을 활용한 공격조합으로 공격 루트의 다양성을 만들었다.

여기에 정확한 킥으로 위협적인 세트피스 상황을 만드는 ‘주장’ 염기훈과 과감한 돌파로 신인의 패기를 보여준 한석희가 신ㆍ구 조화를 이루며 상대 수비를 무력화시켰다.

또 수비에서는 최전방 라인부터 상대를 한쪽으로 몰아세워 볼을 뺏는 영리한 압박 전술을 통해 역습 기회를 만들어내는 이임생표 ‘압박 축구’가 빛을 발하며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최근 자신감을 완전히 회복한 수원은 ‘거미손’ 조현우 골키퍼가 버티는 대구를 맞아 2연승과 함께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으로 상위권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각오다.

한편, 최근 4연패 늪에 빠진 인천은 ‘해결사’ 무고사와 ‘캡틴’ 남준재 등의 부상 이탈로 베스트 멤버가 출전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 속에서 올 시즌 유일한 무패(4승 2무)팀인 리그 1위 울산 현대와 안방에서 부담스러운 일전을 벌인다.

인천은 최근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량을 선보이며 가능성을 보여준 콩푸엉을 활용한 공격전술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더불어 인천은 경기 초반 상대에 선제골을 내주며 무너지는 반복적인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는 탄탄한 수비 축구로 맞서야 연패사슬을 끊어낼 수 있을 전망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