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청, 독일연방물류협회에 '평택 포승(BIX)지구' 바이오물류사업 제안
황해청, 독일연방물류협회에 '평택 포승(BIX)지구' 바이오물류사업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지부 리더그룹이 올해 첫 투자관심지역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을 방문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스마트물류 활성화 방안으로 평택 포승(BIX)지구에 바이오물류사업을 제안, 해외 글로벌 시장 공략에 활용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10일 청내 회의실에서 독일연방물류협회 회원사와 함께 올해 2019년 물류공급망행사(Supply Chain Day)를 개최, 이 같은 논의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진일 한국물류사업협동조합 이사장, 구숭완 평구그룹 회장, 한명수 세중해운그룹 회장을 비롯한 독일연방물류협회 관계자가 참석해 복합물류운송의 부가가치 특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황해청은 이 자리에서 평택 포승(BIX)지구를 해외 글로벌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가격경쟁력 있는 고부가가치 스마트물류산업의 국산화와 바이오물류의 미래성장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평택 포승(BIX)지구는 외투기업에 대해 최대 15년간 100%까지 지방세 감면을 할 수 있는 경기도의 유일한 경제자유구역이다. 이곳의 제조부지는 167만 원, 물류부지는 172만 원대로 주변 시세와 비교하면 약 34% 저렴하게 분양된다. 앞서 황해청은 지난해 11월 국내 제조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마련을 위해 산업단지 지정을 완료했다.

독일연방물류협회는 지난 1978년 설립된 물류전문가 네트워크로 1만여 개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각국에 있는 37개 지부에 7천여 명의 관계자가 활동하고 있다. 한국지부는 지난 2015년 설립돼 한국과 독일 양국 간 물류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 관계자는 “평택항의 복합물류운송시스템의 가능성을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며 “고부가가치, 고수익 산업인 바이오물류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바이오물류 최적지로 평택항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한편 황해경제자유구역은 올해 상반기부터 단계적으로 분양할 계획으로, 평택 BIX에 투자를 희망하는 외국인투자기업은 경기도 황해청 투자유치과로 연락하면 된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