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수립 100년과 새로운 경기] 하. 새로운 100년 위한 경기도의 도약
[임시정부 수립 100년과 새로운 경기] 하. 새로운 100년 위한 경기도의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국지사 뜻 품고, 통일 한반도 주역으로”

“임시정부 수립의 정신을 이어받는 새로운 경기 100년은 애국심을 갖고 남북통일로 향해 도약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대한 국민의 인식은 ‘김구’와 ‘상해’ 등이 지배적임에 따라 임정을 이해하는데 한정적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경기지역 출신의 인물들이 여러 방면에서 활약했음에도 경기도민들에게 임정과 그 의미가 지엽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실정이다.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한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 대한민국 임정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는 ▲김구(31.4%) ▲상해(11.4%) ▲이승만(2.7%) 등의 순이었다. 이 같은 결과는 임정 수립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은 경기 애국지사들이 상대적으로 가려져 있어 그들의 사상과 이념마저 도민들에게 전달되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다. 따라서 임정에 대한 보다 명확한 인식을 갖고, 이를 토대로 경기도를 포함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백년대계를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목소리다.

이에 대해 박환 수원대 사학과 교수는 “임정에서 유독 김구 선생에 대한 부각은 교육의 문제다. 윤봉길 의사 의거 이후에나 김구 선생이 부각이 됐다”면서 “오히려 조성환 등 기라성 같은 경기지역 인물이 대거 묻혀 있는 아쉬움이 있다. 따라서 이들의 아카이브 등을 만들어 이벤트 중심의 임정 수립 기념이 아닌 경기도 미래 100년을 가꾸는 정책이 펼쳐져야 한다”고 밝혔다.

2월 정부 여론조사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100년 후 우리나라를 위해 가장 중점을 둬야 할 영역에 대한 질문이다. 그 결과로 ▲경제성장(23.5%) ▲국민갈등 해소(15.9%) ▲남북군사 대치 해소(13.8%) ▲국제적 영향력 증대(11.7%) 등의 답변이 나왔다.

이와 관련, 박환 교수는 “대한민국은 임정 수립에 이어 민주화를 위해 노력했듯이 앞으로는 남북협력과 관련 통일 과제가 중요하다. 특히 경기도는 지금 북한과 접한 최북단 지역인 만큼 독립을 위해 활약한 경기 출신 인물들을 본받아 이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정치 민주화에 이어 경제, 교육의 민주화는 아직 부족한 만큼 조소앙 선생의 삼균주의 정신을 확대해 경기도 정신으로서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세계가 유럽형 사회주의, 곧 복지가 강화되는 시스템으로 가고 있는데, 이것이 조소앙 선생의 삼균주의와 맞닿아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임정 수립을 위해 활약한 수많은 경기지역 독립운동가들을 수면으로 끌어올려 도민에 이들의 삶과 사상을 전달, 경기도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염낙원 광복회 경기도지부장은 “여운형, 윤기섭, 박찬익 선생 등을 비롯해 수많은 경기 출신의 독립지사들은 조국이 일제에 의해 강제로 침탈당하자 누구보다 먼저 조국을 찾겠다고 임정 수립과 목숨 건 독립운동을 했다”면서 “임정의 기틀인 임시헌장과 임시의정원법을 제정했고, 대한민국의 헌법에 기초가 됐다. 경기도민에게는 이들이 있어 광복이 이뤄졌으며, 경기도라는 도명이 오늘까지 남아 불리고 있다는 것을 마음속 깊이 새겨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지부장은 “대한민국이 어떠한 위기가 닥쳐오더라도 경기도민으로서 조국을 위해 애국심과 애도심을 가지고 굳건히 지켜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