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17일 FA컵 32강전서 포항과 격돌…최다우승 향해 총력전
수원, 17일 FA컵 32강전서 포항과 격돌…최다우승 향해 총력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과 K리그2 수원FC가 2019 대한축구협회(FA)컵 32강전에서 각각 포항 스틸러스, ‘디펜딩 챔피언’ 대구FC와 빅매치를 벌인다.

수원은 17일 오후 7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과 격돌한다. 수원과 포항은 나란히 4차례씩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전통의 강호다.

수원은 2002년, 2009년, 2010년, 2016년 정상에 올랐고, 포항은 1996년, 2008년, 2012년, 2013년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공교롭게도 양 팀은 나란히 우승 4회와 준우승 3회의 기록을 보유할 정도로 FA컵에서 치열한 자존심 경쟁을 벌여왔다.

수원은 1996년 제1회 FA컵 결승에서 포항과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서 6대7로 패해 초대 챔피언 자리를 놓친데 이어 2년 뒤에는 8강전에서 0대2로 져 탈락했다.

하지만 수원은 2002년 결승에서는 포항을 1대0으로 꺾고 첫 우승을 맛봤다.

지금까지 결승에서 두 차례, 8강전에서 한 차례 만남을 가진 두 팀의 맞대결은 이번 대회에서 비교적 일찍 성사됐다.

2018시즌 포항과 1승 2무 1패로 균형을 맞췄던 수원은 올 시즌에는 아직 포항과 K리그에서 만나지 않아 쉽게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지만 최근 분위기로만 따지면 수원이 앞선다는 평가다.

수원은 18년 만에 시즌 개막 3연패를 당하며 최하위로 출발했지만, 이후 4경기(2승 2무)에서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정규리그 8위에 올랐다

반면 포항은 개막 3연전에서 1승2패를 거둔 뒤 이후 4경기서 1승 1무 2패를 거두고 9위에 자리하며 아직 정상궤도에 오르지 못한 모습이다.

따라서 수원은 이번 포항과의 FA컵 32강전 승리로 최근 상승세를 지속해 나가겠다는 각오다.

한편, 수원FC는 같은 날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32강전서 ‘디펜딩 챔피언’이자 1부리그 소속인 대구FC와 만나게 됐다.

수원FC는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패(2승2무)의 상승세를 통해 1부리그 5위팀인 대구FC를 잡는 ‘언더독의 반란’을 이룬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이 밖에 성남FC와 인천 유나이티드는 각각 상주와 청주FC를 상대로 16강행 티켓에 도전한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