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옥분 여가교위 위원장, 국회서 ‘기지촌 성매매 피해여성 관련 토론회’ 개최
박옥분 여가교위 위원장, 국회서 ‘기지촌 성매매 피해여성 관련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박옥분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기지촌 성매매 피해여성 지원 관련 토론회’에서 생활고에 시달리는 주한미군 기지촌 피해여성의 실태를 알리고, 의료 및 생활 지원을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박 위원장은 토론회에서 “기지촌 피해여성은 일본군 위안부, 한국전쟁 당시 한국군 위안부, 그리고 미군 위안부로 이어진 아픈 역사”라며 “현재까지도 기지촌 피해여성이 경기도에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중동지역의 국가들처럼 국가의 의지에 따라 기지촌 설치를 방지할 수 있었음에도, 과거 한국과 미국 정부의 국가적 이익을 위해 기지촌 피해여성이 동원됐다”며 “그만큼 기지촌 피해여성들이 고령이 돼 생을 마감하는 현 시점에서 적절한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서 처음 정대협 활동을 시작할 때도 이들의 피해에 사회적인 공감이 부족했으나 지금은 우리 모두 이들의 피해에 공동의 책임을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며 “2018년에 조례를 발의했을 때 여러 단체 등에서 항의전화를 받고 안타까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박 위원장은 “이제는 정부 차원의 특별법 제정이나 경기도 차원의 조례 제정으로 기지촌 피해여성 문제를 국가나 지자체에서 적극 나서야 할 때”라며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례가 통과되도록 노력하고 기지촌 피해여성 진상 규명과 지원을 여가교위의 핵심 아젠다로 삼아 정책과 조례, 예산을 집행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