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중단 선언, 최민수 배려 빛났다
강주은 중단 선언, 최민수 배려 빛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상이몽2'에서 두려움에 다이빙 중단 선언을 했던 강주은. SBS
'동상이몽2'에서 두려움에 다이빙 중단 선언을 했던 강주은. SBS

'동상이몽2'의 강주은이 두려움에 다이빙 중단을 선언하려했지만 남편 최민수의 배려로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최민수 강주은 부부가 스쿠버다이빙에 도전했다.

이날 최대 수심 23m에 달하는 그로토에서 다이빙에 도전한 강주은은 여유로운 최민수와 달리 시작부터 두려운 마음을 드러냈다.

고민 끝에 입수에는 성공했지만, 강주은은 이내 절박한 신호를 보내며 중단을 선언, 물 위로 떠올랐다. "수경을 더 조여야 할 것 같다"고 했지만, 생각보다 깊은 수심에 놀란 것.

다이빙 중단을 선언한 강주은에게 최민수가 다가왔다. 최민수는 강주은을 진정시켰고, 그렇게 두 사람은 다이빙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