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봄날, 위기가정돕기 함께 걸어요” 내일 ‘2019 함께 걷자 인천페스타’
“눈부신 봄날, 위기가정돕기 함께 걸어요” 내일 ‘2019 함께 걷자 인천페스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공원서 공연·체험 등 다채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는 오는 20일 오후 1시 인천대공원 어울림 마당(구 야외음악당)에서 위기가정ㆍ범죄피해자를 돕기 위한 ‘2019 함께 걷자 인천 페스타’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인천시지사가 주최하고 경기일보 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인천시와 인천지방경찰청, 인천항만공사,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포스코건설, SK인천석유화학, 신한은행, 인천도시공사, 인천적십자사상임위원회, 인천여성봉사특별자문위원회, 인천RCY위원회, 유니디자인이 후원했다.

또 ㈜영림목제주식회사, 송도타임스페이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캠코 인천지역본부, 한국전력공사 인천본부, 현대유비스병원, 인천국제공항공사, 한림병원, 인천경제연구원, 부평수치과, 인화회, emat, 국민은행인천지역영업그룹, 청해김밥 등이 지역을 넘어 전국규모행사로 발돋움하는 데 도움을 줬다.

적십자인천지사는 참가자 모집에 앞서 사전 마케팅을 통해 신청 접수한 시민에게 유명가수의 기부CD 제공 등으로 행사 분위기를 북돋고, 행사 당일 출연하는 엔플라잉, 불빨간 사춘기, (여자)아이들, 가을로 가는 기차 등이 담긴 영상편지를 통해 지역사회의 열기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15일 참가자 접수를 마감한 결과 약 5천 명이 신청했으며, 1365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300여 명이 안전관리를 위한 자원봉사자가 모집됐다.

행사 당일 현장에는 위기에 놓인 범죄피해자 가정의 인식개선 캠페인, 젊어서 고생하기, 지역RCY 여기붙어라, 가족만 모여라, 기부게임, 지구 환경지킴, 넘치는 가족저금통, 응급처치법 체험, 생명나눔 혈액 이야기, 마음의 상처돌보기, 경찰을 웃겨라 등 나눔체험부스가 운영된다.

걷기 대회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출발해 인천대공원 일대 3km 코스를 돌면서 위기 가정 범죄피해자를 돕기 위한 캠페인과 환경정화 봉사활동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후 4시부터는 인천대공원 어울림마당에서 열리는 나눔축하공연에는 엔플라잉(N.Flying), 여자아이들, 볼빨간 사춘기 등 국내 최정상급 아이돌 및 유명가수들이 4~6곡씩 공연을 하게 되며 약 2시간 정도 콘서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1인 2만원씩 모인 참가비 전액은 위기가정ㆍ범죄피해자를 돕는 데 사용되며 오는 5~6월 대상자 추천을 받아 최종선정자에게 연중 지원될 방침이다.

이경호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회장은 “위기가정ㆍ범죄피해자를 돕고자 열리는 이번 행사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격려와 참여를 부탁 한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