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정 의원, 독립유공자 생업지원 방안 제안 위해 김희겸 부지사 면담
원미정 의원, 독립유공자 생업지원 방안 제안 위해 김희겸 부지사 면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 소속 원미정 의원(더불어민주당ㆍ안산8)이 18일 독립유공자 생업지원을 위한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자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서 원 의원은 독립유공자와 그 유가족들의 생활안정과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공공시설 내 매점과 자판기 위탁 시 우선 지원받을 수 있도록 경기도가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과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 그리고 그 유족 또는 가족의 신청이 있는 경우 매점 또는 자판기 운영 위탁을 우선 반영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처럼 법률에 근거를 두고 있음에도 원 의원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경기도 내 매점·자판기 운영 위탁을 받은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 및 후손은 전무하다.

원 의원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는 의미 있는 해에 경기도가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해야 한다”며 “이분들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위해 경기도 내 매점·자판기 운영 위탁에 있어 독립유공자 및 후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희겸 부지사는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 강화 차원에서 원 의원의 제안에 공감했다. 김 부지사는 “경기도 공공시설 내 매점·자판기 위탁 계약 종료 시점을 파악한 이후 독립유공자와 유족 및 후손들이 운영할 수 있도록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