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집 공개…송은이·김숙, 문화충격
이영자 집 공개…송은이·김숙, 문화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블레스유'에서 방송인 이영자의 집이 공개됐다. 방송 캡처
'밥블레스유'에서는 방송인 이영자의 집이 공개됐다. 방송 캡처

방송인 이영자의 집이 공개됐다.

지나 18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송은이는 "(이영자) 언니네 집에 갔을 때 하얀 침대에 이게 연예인 집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숙은 "거실도 너무 예쁘고 방도 이불보를 누가봐도 백화점에 전시된 거 같았다. 난 사실 문화충격이었다"고 덧붙였다.

송은이는 "언니가 해준 맛있는 걸 많이 해줬다. 배가 부르고 졸려서 '자고 싶다'고 하니 언니가 작은 방을 내어주고 마루에서 자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영자는 "그 방은 쇼룸이다. 침대나 방 같은 걸 예쁘게 하니까 가구들이 들어오지 말라고 이야기를 한다"며 "너무 불편하다. 너무 힘들어서 쓰러지고 싶을 땐 침대에 미안해 옆에서 쪼그려서 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