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앞두고 '경기 분도론' 다시 수면 위로
내년 총선 앞두고 '경기 분도론' 다시 수면 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기도의회, 분도(分道) 주제 정책토론회 열어

내년 총선을 1년 앞두고 경기도를 둘로 나눠 경기북부 10개 시·군을 별도의 광역 지방자치단체로 만들자는 '경기 분도(分道)론'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19일 오후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경기북도 분도 바람직한가?" 정책토론회'가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공동 주최로 열렸다.

토론회는 대진대학교 허훈 교수의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경기도 분도 논의와 북부 발전 방향' 주제 발표에 이어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이 좌장을 맡아 1시간 동안 토론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경기 남부와 북부를 비교하고 낙후된 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분도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폈다.

경기도를 둘로 나누자는 분도론은 대선, 총선, 지방선거 등 각종 선거 때마다 등장한 단골 메뉴였다.

제13대 대선을 앞둔 1987년 당시 여당인 민정당이 대선 공약으로 제시하면서 처음 불거진 경기 분도론은 선거 때마다 이슈가 된 뒤 매번 정치적 합의를 이루지 못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분도 요구는 주로 경기북부 정치권을 중심으로 나왔다.

분도를 해도 경기 북부의 인구가 341만7천여 명(2017년 말 기준)으로 서울, 경기 남부, 부산에 이어 4위를 차지하고 법원과 검찰, 경찰 등의 행정기관이 분리돼 있어 정치적 합의만 이뤄지면 광역자치단체로 손색이 없다는 주장이다.

또 지역 경쟁력을 높이고 남북 화해협력시대를 맞아 접경지역의 특수성을 살리려면 분도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역대 도지사들이 분도에 반대 입장을 밝히는 등 정치적 합의 도출에 실패해 분도 논의는 결실을 보지 못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수면 위로 부상한 '경기 분도론'이 이번엔 결실을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