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홍천여행, 끊이지 않는 범죄 의혹들
정준영 홍천여행, 끊이지 않는 범죄 의혹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 연합뉴스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 멤버들이 홍천여행에서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채널A는 22일 강원도 홍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과 최종훈, 클럽 버닝썬 직원 등 남성 5명은 지난 2016년 1월 정준영의 여성 지인 여럿과 함께 강원도 홍천에 있는 리조트로 여행을 떠났다.

고소장을 접수한 여성들은 정준영 일행과의 홍천여행 당시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 일행은 홍천여행 중 여성을 성폭행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으며, 불법 촬영이 의심되는 영상까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 여성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2016년 3월 대구 호텔에서 발생한 여성 집단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착수를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