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퇴비로 키운 평택 농산물, 스타벅스서 만난다”
“커피 퇴비로 키운 평택 농산물, 스타벅스서 만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 부산물 농가서 자원활용
평택시, 스타벅스와 상생협약
왼쪽부터 전대경 미듬영농조합법인 대표,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 정장선 시장, 박준우 자원순환사회연대 대표.
왼쪽부터 전대경 미듬영농조합법인 대표,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 정장선 시장, 박준우 자원순환사회연대 대표.

평택시가 커피음료 브랜드로 잘 알려진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나오는 커피 부산물로 퇴비를 만들어 농ㆍ특산물을 재배하고 스타벅스는 이들 농산물을 사용키로하는 등의 상생협력을 맺었다.

23일 평택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2일 서울소재 스타벅스 사이렌홀에서 농산물 대량 소비처인 스타벅스 코리아, 미듬영농조합법인,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농·특산물 가공품 개발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 전대경 미듬영농조합법인 대표이사, 박준우 자원순환사회연대 대표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스타벅스 커피에서 나오는 부산물(커피박)을 친환경 커피 퇴비로 만들어 평택시 농ㆍ특산물인 슈퍼오닝 쌀 재배 농가에 제공한다.

특히 커피 퇴비로 생산된 평택시 농ㆍ특산물을 스타벅스에서 출시하는 다양한 가공품에 사용하는 등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은 물론 슈퍼오닝 쌀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스타벅스는 평택시 농가에 친환경 커피박 퇴비를 지원하고, 해당지역의 슈퍼오닝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하여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미듬영농조합법인은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 상품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자원순환사회연대도 농가에 원할한 커피박 퇴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상생협약 체결에 따라 원활한 자원선순환 체계와 농산물 유통을 위한 공급체계 구축 지원, 평택시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대외활동 홍보 등 행정적 지원을 전개할 예정이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협약은 평택 농산물 판로 활성화와 민·관·시민단체, 기업이 유기적으로 결합한 모범적인 상생사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앞으로 농산물 가공산업에 적극적인 협업을 통한 친환경 농산물 발전과 새로운 유통체계 구축으로 지역사회의 능동적 변화를 선도 하겠다”고 밝혔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