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바른미래당 탈당…도미노 탈당 이어지나
이언주, 바른미래당 탈당…도미노 탈당 이어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재선, 광명을)은 23일 탈당을 선언하고 유승민 의원도 “당의 진로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혀 도미노 탈당이 이어질 지 주목된다.

이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안이 추인되자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당의 징계를 받아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여서 의총장에 들어가지 못했으며, 이날 패스트트랙 합의안은 두 차례의 표결을 거쳐 단 1표(찬성 12, 반대 11)차로 추인됐다. 이 의원이 참석해 반대표를 던졌다면 부결됐을 것이라고 당 관계자들은 밝혔다.

그는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다수당이 배제된 채 2중대, 3중대들과 함께 작당해 선거법을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다”며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 것이 선거법인데, 당 내부에서 이견이 있음에도 당 지도부가 이 안건을 계속해서 의총에 상정시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태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민주당 2중대, 3중대로 전락하고 있는 것을 비판한 것을 빌미로 나를 징계할 때부터 탈당을 결심했지만,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기 위해 그 모든 수모를 감내해왔다”면서 “이제 더 이상 당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단기필마로나마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고자 한다”며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특히 “민생을 도탄에 빠트리고 대한민국을 내부로부터 붕괴시키는 문재인 정부의 폭거를 저지하는 것에 내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당내 바른정당계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도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 표차로 패스트트랙 합의안이 추인된데 대해 “당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심각히 고민해보겠다”고 말해 탈당 가능성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이언주 의원이 이날 탈당하면서 바른미래당 의원은 28명으로 줄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