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국과수 마약검사서 ‘양성’… 구속영장 신청
박유천, 국과수 마약검사서 ‘양성’… 구속영장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반응검사 결과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이 같은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박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검찰에 접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국과수로부터 박 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은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박 씨의 하남 자택과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박 씨로부터 체모를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당시 박 씨의 소변에 대한 간이검사 결과는 음성 반응이었다.

박 씨는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여서 경찰은 박 씨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감정 의뢰했고 이번에 국과수에서 검출된 필로폰은 다리털에서 나왔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31)로부터 “박 씨와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받기도 했다.

이에 박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날짜와 관련한 황 씨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 씨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는 점을 확인했다. 또 두 사람이 결별했음에도 올해 초까지 서로의 자택에 드나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이후 경찰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박 씨가 수십만 원을 입금하는 과정과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도 찾았다.

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는 26일 열린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