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조국, 정치판으로 뛰어들지 한국당 하기에 달려”
안민석, “조국, 정치판으로 뛰어들지 한국당 하기에 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오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오산)은 23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내년 21대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 “조국이 험한 정치판으로 뛰어들지 아니면 실천적 지식인으로서의 삶을 살지는 자유한국당 하기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조국을 학교로 돌려보내는 방법’을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조 수석이 실천적 지식인으로서 현실의 한계를 절감한다면 정치판에 뛰어들어 정의로운 대한민국 실현이라는 그의 꿈을 국민과 함께 이루기 위한 무대를 준비하려 할지도 모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조 수석은 사적 자리에서 (거취에 대한) 나의 물음에 ‘임무 완료 후 학교로’ 그의 대답은 단호했다”며 “내가 보는 조국은 지식인으로서 최선을 다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일에 헌신할 뿐이다. 사심도 야망도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해방 이후 조국처럼 많은 관심을 받으며 야당의 표적이 된 민정수석은 보지 못했다”며 “아이러니하게도 야당 덕에 조국은 대권 반열에 오를지도 모르니 흥미진진한 일이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더 이상 조국 대망론이 확산되지 않고 조 수석을 빨리 학교로 돌려보내는 비법을 한국당에 전수하겠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위한 권력기관 4대 개혁 과제인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 국정원법 개정, 자치경찰제 실시를 약속하면 한국당의 두려움은 해소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 수석도 당장 청와대에서 짐을 빼고 학교로 돌아가 교수로서 학문과 후학 양성에 매진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조광조의 실패한 개혁이 아닌 성공한 개혁가로서 조 수석을 보고 싶다”면서 “정치보다 더 귀한 일을 조 수석에게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