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경기도야구협회장 “독립리그 출범, 한국야구 새 이정표 되기를”
김재철 경기도야구협회장 “독립리그 출범, 한국야구 새 이정표 되기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재철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전형민기자
▲ 김재철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전형민기자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우리 야구인들의 염원이었던 독립리그 출범을 이루게 돼 말할 수 없이 행복합니다.”

경기도가 후원하는 2019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를 주최ㆍ주관하는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의 김재철 회장은 “독립리그 역사가 깊은 미국, 일본과 비교해 다소 늦은 시기에 출범하긴 했지만, 경기도에서 국내 최초로 정식 리그를 열게 돼 기쁘다. 앞으로 야구계 전체가 서로 힘을 모아 리그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독립리그 출범을 위해 오랜기간 노력한 김 회장은 경기도를 비롯한 관계기관을 찾아 적극적인 소통과 설득을 벌인 끝에 마침내 희망의 씨앗을 뿌리게 됐다.

이에 선수들은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자신의 앞날을 설계할 소중한 기회를 얻었고, 독립야구단도 전통을 마련할 수 있는 자생력을 확보하는 토대를 구축하게 됐다.

이와 관련 김 회장은 “대회 탄생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이재명 도지사님과 송한준 도의회 의장님을 비롯해 경기도체육회 등 관계기관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우리나라 야구계는 이번 독립리그 출범을 통해 새로운 도약과 발전을 이룩하는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기지 못한다’는 말이 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강인한 정신과 지금 이 순간을 즐기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그동안 갈고 닦았던 기량을 대회에서 유감없이 발휘해 주길 바란다”라며 “선수들은 노력의 결실로 자신의 꿈인 프로무대 진출 꿈을 반드시 이루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